본문 바로가기
[2018 국감] 가짜뉴스 이어 '가짜 일자리' 논란… 공공부문 알바 전수조사 '촉구''
입력 2018-10-15 15:17   수정 2018-10-15 15:36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내부 직원마저 신규 채용 실적 집계 등 지적 전수조사 밝혀

기존 연구원을 신규 채용 일자리 창출 실적으로 집계해 보고하는 황당한 ‘가짜 일자리’ 사건이 물의를 빚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최연혜 의원(자유한국당 가짜 일자리 대책특위 위원)은 15일 최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신규 채용 규모가 1036명인데 여기에 진흥원 기존 직원들의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 일자리 부풀리기용 ‘가짜 일자리’로 밝혀졌다며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진흥원은 정부에 2017년 일자리 창출 실적이 총 5960개라고 보고했다. 하지만 자료를 분석해 보니 K모씨 10번, S모씨 12번, Y모씨 12번, H모씨 15번 등 다수의 연구원이 일자리 창출 실적으로 중복 집계되고 있었다. 심지어 이름만 올라가 있고 무슨 일을 하는지 나와 있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중복 집계를 제외한 실제 인원은 3946명으로 나타났다. 2014명의 유령 직원이 있는 셈이라는 지적이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진흥원 소속 연구원이 다수 포함돼 있었다. 실제로 진흥원 소속 연구원 한 사람이 IoT기반 도시철도 재난안전 비상대피 시스템, 사물인터넷기반 스마트빌딩 통합관리서비스 검증 등 다수의 R&D과제에 이름을 중복으로 올린 겻으로 드러났다.

최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금년 말 최악의 고용지표가 나타날 것을 우려해 초단기 공공부문 알바를 채용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뉴스를 보고 전 국민이 놀라고 있는 상황에서 일자리 부풀리기 통계조작 사건이 드러났다”면서 “내부 연구원을 신규 채용이라고 속인 이번 사건은 가짜 일자리와 가짜 통계가 결합된 신종 가짜 일자리 뉴스로 과기부 소속 산하 기관의 일자리 통계 보고 현황을 전수조사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