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기정통부, 스마트 공장에 초광대역 주파수(UWB) 적용… '효율성↑ㆍ안전사고 위험↓'
입력 2018-10-15 13:02
스마트공장 공정·물류관리용 초광대역 주파수 추가 공급

(사진제공= 과기정통부)

정부가 초광대역(UWB) 주파수를 활용해 스마트 공장의 제조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안정사고 예방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밀 위치측정을 통한 스마트공장의 제조공정·물류관리 등에 이용되는 초광대역(UWB)용 주파수를 6㎓ 대역(6.0~7.2㎓)에 추가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500㎒이상의 초광대역폭에 매우 낮은 전력으로 통신하는 UWB는 2000년대 개발 초기 근거리 초고속 데이터 전송에 활용됐으나 최근에는 위치측정·센싱 분야로 이용분야가 확대되고 있다.

기존 국내 UWB 주파수는 3.735~4.8㎓, 7.2~10.2㎓대역이 분배됐지만 국제적으로 널리 이용되는 주파수의 공급이 필요하다는 산업계 수요를 반영해 6.0~7.2㎓ 대역 추가 분배를 추진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6.0~7.2㎓대역 추가 분배로 내수제품과 수출제품의 단일화가 가능해져 UWB 기기의 생산비용 감소에 따른 가격경쟁력 확보가 기대된다"며 "6㎓와 인접한 5.8㎓ 대역의 무선랜을 단일한 안테나로 사용할 수 있어 UWB와 무선랜이 융합된 새로운 기기 등장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UWB는 수 센티미터(cm) 수준의 정밀도를 자랑한다. 이를 통해 성능스마트공장의 자동정밀조립 제조공정과 물류창고 재고관리 등에 적용하면 제조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 기존 수신호 또는 작업자 간 무선통신에 의존해 온 크레인 운용에 UWB를 충돌방지용도로 활용해 산업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