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증시, 반발 매수세 유입에 0.46% 상승…중국증시도 오름세
입력 2018-10-12 15:36
중국 경제지표 호조도 주가 회복에 도움

일본증시가 12일(현지시간) 전날의 가파른 하락세에 따른 반발 매수세 유입으로 상승했다. 닛케이225지수는 전일 대비 0.46% 상승한 2만2694.66으로, 토픽스지수는 0.03% 오른 1702.45로 장을 마쳤다.

뉴욕증시는 전날 이틀째 급락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이날 아시아 증시 대부분이 전날의 충격에서 벗어나는 움직임을 보이고 엔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일본증시도 강세로 돌아섰다.

일본은행(BOJ)이 상장지수펀드(ETF)를 매입하려 한 것도 투자심리를 뒷받침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설명했다.

중국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인 것도 주식 투자심리 회복에 도움이 됐다. 중국 해관총서가 이날 발표한 지난달 수출은 달러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14.5% 증가했다. 이에 중국 경기둔화에 대한 불안감이 다소 완화했다.

고마쓰가 2.3% 급등하는 등 중국 관련주가 강세를 나타냈다. 소프트뱅크는 4.6%, 닌텐도가 3.5% 각각 오르는 등 전날 부진했던 기술주에 반발 매수세가 유입됐다.

중국증시도 전날 하락세가 너무 과도했다는 인식과 경제지표 호조에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날 5% 급락해 4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던 상하이종합지수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 35분 현재 전일 대비 약 1% 올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