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고위급회담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평양선언 이행방안 협의
입력 2018-10-12 15:08

▲8월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남과 북은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통일부가 12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8일 통지문을 통해 12일 남북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오늘 통지문을 통해 15일 남북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수정제의했다.

이에 정부는 오늘 오후 북측의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해 15일 판문점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린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해당 의제별 담당 부처 차관 등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하고, 구체적 이행방안 논의를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북측과 협의‧확정할 것”이라며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면서,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고,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