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리테일, '독도 새우 라면 출시' 등 울릉군 특산물 발굴..."5년내 연매출 100억 목표"
입력 2018-10-10 12:00

GS리테일이 울릉군과 손잡고 지역 특산물 개발에 힘을 쏟는다.

GS리테일은 울릉군과 지역 특산물 유통망 확충 및 판매 촉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협약식은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김병수 울릉군 군수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울릉군청에서 진행됐다. 이번 MOU는 GS리테일과 울릉군이 고객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우수한 상품들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농축수산물의 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협력사항은 △가격 및 수급 안정을 위한 산지와 소비자간 직거래 등 온ㆍ오프라인 행사 추진 △인적ㆍ물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울릉군 내 우수 산지와 생산자 발굴 및 농산물 전략 상품 개발 지원 △첫 지원 사업으로 GS25 전용 라면 ‘독도사랑 새우맛 라면’ 출시 및 수익금 일부 울릉 교육발전기금으로 지원 △울릉군 농축수산물에 대한 마케팅, 홍보, 프로모션 활동에 적극 참여 및 상호 교류 활성화 등이다.

GS리테일은 이번 협약을 통해 울릉군의 주요 특산물인 명이 나물과 고로쇠 수액, 건오징어 등 고품질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상품 개발을 할 계획이다. 또한 울릉군 산지 지역민들에게 판로를 적극 지원하고, 안정적인 생산기반 구축 역할을 통해 제품 경쟁력 강화에도 나선다. GS리테일은 울릉도의 우수한 특산물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향후 5년 안에 매출액을 연간 100억 원 수준까지 끌어올리고 취급품목 수도 50개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는 “GS리테일이 보유하고 있는 판매 채널과 역량을 활용해 지역사회와 유통업체 모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할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더욱 좋은 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리테일은 지난 8월 울릉군과 손잡고 ‘독도사랑 새우맛 라면’을 출시했다. GS리테일은 향후에도 대한민국 국토의 최동단인 독도 영유권 강화 및 지역 발전의 일환으로 울릉군 교육발전기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