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프씨, 자회사 빌리 주식 처분결정

입력 2018-10-04 15:24

제보하기

에스에프씨는 사업구조 개선을 위해 대부업 자회사 빌리 주식 4125주를 75억8000만원에 처분한다고 4일 공시했다.

에스에프씨의 처분 후 소유 주식수는 1875주( 지분율 31.09%)다. 처분 예정일은 11월 30일로, 양수인은 코너스톤이앤엠, 케이센트파트너스다.

회사 측은 "지난해 11월 양수한 빌리의 주식수 6000주 전량을 양수 취득원가 그대로 당시 양도인들에게 되파는 조건"이라며 "당시 양도인 중 코너스톤이앤엠, 케이센트파트너스와 협의를 완료했으며 모비데이즈와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중랑구 면목동 면목동아남리치카운티 102동 903호 등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재웅, 靑 청원에 "코로나19 국민 고통 심각…재난기본소득 50만원 지급"
  • 2
    KB국민은행, '코로나19' 확진자 방문한 서여의도점 폐쇄
  • 3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