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C녹십자셀, 러시아 진출 위한 협력 계약 체결
입력 2018-09-12 15:29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이 러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GC녹십자셀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되고 있는 동방경제포럼(Eastern Economic Forum·EEF)에 참석, 러시아 시스테마와 메드시 그룹, 러시아 국부펀드 RDIF와 함께 러시아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이번 계약을 통해 러시아 내 세포치료제 사업화 및 기술이전, 기술개발 협력을 진행하기 위한 계획과 전략을 수립할 프로젝트 팀을 조직할 계획이다.

시스테마는 런던 증권거래소와 모스크바 거래소 상장기업으로 지난해 매출 7046억 루블(약 11조3000억 원)을 기록했다. 메드시 그룹은 러시아의 주요 의료클리닉 체인으로 모스크바 및 인근지역에 39개의 의료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매년 약 800만 명의 환자가 진료받고 2000명 이상의 의사를 고용하고 있다.

이득주 GC녹십자셀 사장은 “러시아의 국내 의료서비스 및 기술력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러시아로 도입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활발한 이때 성공적인 러시아 시장 진출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글로벌 시장진출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세계적인 종합 면역항암제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