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오스트리아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의전차 지원

입력 2018-09-10 09:46

제보하기
코나ㆍ아이오닉 전기차 등 9대

▲현대차가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개최된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축제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에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9대의 차량을 지원하며 앞선 친환경 기술과 우수한 상품성을 알렸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6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개최된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축제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에 행사 및 의전 차 9대를 지원했다.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은 예술, 기술과 사회를 위한 축제(Festival for Art, Technology and Society)를 모토로 1979년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시작했다. 이후 방문객만 10만 명에 달하는 세계적 미디어아트 페스티벌로 성장했다.

올해로 37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도 전세계 약 100여 개 이상 국가에서 작가와 큐레이터, 엔지니어, 과학자, 사회과학자, 스타트업 대표 등 10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현대차는 각국에서 혁신을 이끌어가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페스티벌에 의전 및 행사 운영을 위한 지원차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9대를 지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에서 공식 후원차량을 제공해 우수한 기술력과 상품성을 알리게 돼 영광이다”라며 “오는 11월에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베이징·모스크바에서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와 공동 기획한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신영 자축, 강경준과 결혼 2주년…행복한 가족사진 '훈훈'
  • 2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3
    청하 모델발탁, 청순 女가수 계보 잇는다…2년 연속 스프라이트 얼굴로 '활약'

기업 최신 뉴스

  • 1
    KTㆍSKTㆍLG유플러스, ‘현대HCN 인수전’ 참전…매각대금 6000억원
  • 2
    착한 임대인 운동 “세액공제 기간 늘려야” VS “급한 불 껐다”
  • 3
    공인인증서 폐지 결정에…이통·IT업계 “시장 잡아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