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서발전, '연 10만MWh 전력생산'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
입력 2018-08-30 17:48
37.5MW급 친환경 풍력단지...ESS와도 연계

▲경주풍력 발전설비 조감도.(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30일 경주시 양남면 경주풍력 발전소에서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박차양 경상북도 도의원, 이동협 경주시 시의원,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사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경주풍력발전소는 경주시와 공존하는 친환경 풍력발전단지로 2012년 10월 16.8MW급 1단계 설비가 최초로 설치됐다.

이날 20.7㎿급 2단계 설비가 준공되면서 동서발전은 총 37.5MW급 풍력발전설비를 운영하게 됐다.

이는 약 3만 가구가 이용 가능한 연간 10만MWh의 전력이 생산 가능하고, 연간 4만2000톤의 이산화탄소 절감효과(소나무 1500만 그루의 대체효과)를 볼 수 있는 규모다.

동서발전은 또 9MWh급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경주풍력 1단계에 연계하는 등 전력피크 시 안정적인 전력공급 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박일준 사장은 “기후변화 심화에 따라 청정에너지인 풍력발전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은 더욱 의미가 있다”며 “경주풍력발전소가 준공되기까지 많은 분들의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경주풍력과 더불어 호남풍력(20MW)과 백수풍력(40MW) 등 총 100MW급의 풍력발전설비를 운영하고 있는 동서발전은 현재 80MW급 영광풍력을 건설 중에 있다. 향후에는 대규모 육·해상풍력도 개발해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