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경북 봉화 소천면사무소 엽총 사건 피의자, "4년 전 귀농…물 문제로 민원 제기해"
입력 2018-08-21 13:17

(연합뉴스)

경북 봉화에서 엽총을 난사한 70대 노인이 평소 물 문제로 이웃 간에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오전 9시 31분께 소천면사무소에 들어온 김 모(77) 씨가 엽총을 난사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김 씨가 쏜 엽총에 직원 2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모두 숨졌다.

면사무소 민원행정 6급인 손 모(47) 씨는 가슴 명치와 왼쪽 어깨에 총을 맞아 심정지 상태로 헬기로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고, 가슴에 총상을 입은 다른 직원 8급 이 모(38) 씨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김 씨는 앞서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봉화군 소천면 임기역 인근 사찰에서 주민인 지인 임 모(48) 씨에게도 엽총을 쏴 어깨에 총상을 입힌 바 있다. 현재 임 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피의자 김 씨는 4년 전 봉화로 귀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에 따르면 김 씨는 그간 물 문제로 임 씨와 다툼이 있었고, 면사무소에도 여러번 민원을 제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찰 쪽에서 내려오는 물을 애초 2가구에서 사용하다 나중에 2가구가 새로 전입해 오면서 물 부족 사태가 발생하고 최근 가뭄으로 식수 등이 부족해지자, 김 씨가 임 씨와 갈등을 빚어 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오전 7시 50분께 파출소에서 유해조수 구제용으로 출고 받은 엽총을 먼저 임 씨에게 쏜 뒤 자신의 차로 면사무소까지 이동, 면사무소 안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엽총 3~4발을 발사한 김 씨는 직후 민원인과 직원 등에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한편,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 및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