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립 8주년 맞은 티웨이항공 "글로벌 LCC로 도약 나선다"
입력 2018-08-16 10:05

티웨이항공이 16일 창립 8주년을 맞았다. 단 2대의 항공기로 김포-제주 노선을 왕복하던 티웨이항공은 현재 9개국 47개 정기 노선을 운영하는 업계 3위의 항공사로 성장했다.

2010년만 하더라도 173명에 불과했던 임직원 수는 현재 1654명으로 856% 넘게 늘었다. 항공기는 창립 당시 보다 10배가 늘어난 20대를 보유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이같은 고속성장이 가능했던 것은 대구국제공항을 허브공항으로 삼은 영업적 전략이 유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티웨이항공의 대구공항 국제선 점유율은 올 상반기 기준 56% 수준이다.

​또한 고객 중심의 부가 서비스를 개편한 것도 고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요인이었다. 티웨이항공은 △기내식과 수하물, 좌석 지정 서비스 등 부가 서비스를 하나로 묶은 ‘번들(Bundle)서비스’△30인까지도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한 단체항공권 시스템 △편의점을 통한 결제 시스템 등을 도입했고, 외국인들의 원활한 결제를 위한 '페이팔(paypal)'서비스도 국적 항공사 최초로 시작했다.

기내 서비스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티웨이항공은 국내 LCC업계 중 최대 규모의 케이터링센터를 구축했고, 기내 면세품 판매를 LCC 중 유일하게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무엇보다 임직원 중심의 유연한 조직 문화를 통해 승객 안전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했다. 국내 LCC업계 최초로 베트남 현지 승무원 채용해 외국인 고객의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책임질 수 있게 했으며 철저한 안전을 기반으로 LCC 최초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정회원 지위를 획득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1일에는 LCC업계 중 세 번째로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했다. IPO(기업공개)를 통해 티제 2의 도약을 시작한 티웨이항공은 올해 총 4대의 신규 항공기를, 오는 2021년까지 보잉(Boeing)사의 차세대 주력기인 보잉 737 MAX 8 기종 총 10대 이상을 도입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2025년까지 10대의 대형기를 포함한 총 50대의 기재로, 유럽과 북미 노선까지 전 세계로 뻗어 나갈 것"이라며 "국내를 넘어 세계 속의 글로벌 LCC로 도약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