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 상반기 순이익 6656억 원…전년 대비 15% 감소
입력 2018-08-09 15:38   수정 2018-08-09 16:01

삼성화재는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66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조1380억 원으로 0.5% 줄었고, 영업이익은 1조 1606억 원으로 2.6% 늘었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은 각각 0.7%, 2.5% 감소한 반면, 일반보험은 9.7% 성장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주식 매각이익이 늘면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 대비 1.1%포인트 상승한 102.2%를 기록했다. 합산비율이란 보험사의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수치로, 100%보다 높으면 그만큼 손해가 났다는 의미다.

삼성화재는 "계절적 영향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올 초 한파와 폭설로 인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악화했다는 의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