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H투자증권, 인도네시아 1위 영화제작사 MD픽쳐스 IPO 주관
입력 2018-08-08 10:14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와 MD 픽쳐스 관계자들이 7일(현지시간) 거래 시작을 알리는 시세판을 가리키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현지기업인 MD 픽쳐스(PT. MD PICTURES TBK)를 7일(현지시간) 상장시켰다고 밝혔다.

공모가는 210루피아, 공모규모는 약 20억 주, 한화 기준 약 330억 원 규모로 상장과 함께 50% 상승해 거래를 시작했다.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인도네시아 가파른 관객 증가를 고려할 때 향후 주가 전망은 긍정적이라는 게 NH투자증권의 설명이다.

이번 상장은 NH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인 NH코린도증권이 IPO 대표주관을 맡았으며, 이는 올해 들어 세번째 기업공개(IPO)이다. NH코린도증권은 주식 중개에 이어 투자은행(IB)사업까지도 활발히 진행하는 등 종합증권사로의 면모를 갖춰 나가고 있다.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상장된 MD픽쳐스는 인도네시아 1위 영화제작사로 지난해 기준 10개 영화를 제작·개봉해 총 7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2017년도 인도네시아 현지 영화 기준, 최다 제작 및 최대 관객수 동원 기록이다. 계열사 MD엔터테인먼트는 한국드라마 ‘마이걸’을 수입해 인도네시아에 방영하는 등 현지 대표 콘텐츠 관련 기업으로 통한다.

NH코린도증권은 정영채 사장이 선임된 2018년부터 IB, 채권 등으로 비즈니스 모델 다양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인력 보강 등 영업력을 강화한 현지 IB 데스크는 하반기 시작부터 현지기업 상장 등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6월 현지 제지기업인 스리와하나를 상장시킨데 이어 현재까지 3개 기업을 상장시켰으며, 이 여세를 몰아 올해 말까지 5개 이상의 기업을 상장시킬 예정이다.

김정호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은 “NH코린도증권은 한국 본사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며 동남아시장에서의 증권업 플랫폼 비즈니스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6월 이후 꾸준한 IPO 대표주관사 수행으로, 한국에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IB 영역에서도 의미 있는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