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피서 트렌드…호캉스·북캉스·몰캉스·커피서, 기록적 폭염 속 어디로 떠나볼까?

입력 2018-08-06 11:03

제보하기

연일 체감기온 4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사람들의 일상 풍경이 바뀌고 있다. 기록적 폭염으로 멀리 떠나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힐링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몰캉스, 백캉스, 커피서, 호캉스 등 각종 신조어들이 등장하고 있다. 2018년, 달라진 여름휴가 트렌드를 살펴봤다.

더운 실외보다 시원한 실내에서 쇼핑하며 피서를 즐기는 도심 피서족이 늘어나면서 몰캉스, 백캉스같은 신조어가 생겼다. 몰캉스는 ‘쇼핑몰+바캉스‘의 합성어, 백캉스는 ‘백화점+바캉스‘의 합성어이다.

시원한 서점이나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휴가를 보내는 북캉스족도 늘어나고 있다. 북캉스는 ‘책(book)+바캉스‘의 합성어이다. 책을 읽으며 휴가를 보낼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를 일컫는 ‘북스테이(bookstay)‘도 최근 각광받고 있다.

카페에서 여유를 즐기며 피서를 즐기는 커피서(‘커피숍+피서‘)족도 등장했다. 쇼핑을 하지 않고 소확행을 즐기는 사람들로 인해 커피서족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내 호텔에서 바캉스를 보내는 ‘호캉스(호텔+바캉스)’도 인기다. 호캉스는 멀리 떠나지는 못하지만 휴가는 가고 싶은 사람들이 가까운 호텔에서 여유롭게 휴가를 보내는 것을 의미한다.

여름 휴가철이 극에 달한 요즘 붐비는 인파와 교통 체증 등을 피해 집에서 휴식을 충분히 즐기려는 이른바 ‘홈캉스족’도 늘고 있다. 홈캉스는 집을 의미하는 ‘홈(home)’과 휴가를 뜻하는 ‘바캉스(vacance)’를 결합한 신조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2
    [내일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서울ㆍ경기ㆍ충청 오전 미세먼지 ‘나쁨’
  • 3
    장미인애, “짜증스럽다” 긴급재난지원금 비판…네티즌 비난에 “이기적인 인간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