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케이툰’ 깜깜이 운영… 웹툰 작가 생계 중단 ‘날벼락’
입력 2018-08-01 10:33   수정 2018-08-01 14:19
예산 삭감하려다 작가들 반발에 취소했지만... 재발방지 대책엔 모르쇠로 일관

▲케이툰 홈페이지 화면 캡처.
KT가 웹툰 플랫폼 ‘케이툰’ 사업을 두고 깜깜이 운영을 하고 있어 해당 플랫폼에서 활동 중인 작가들에게 피해가 전가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작가들과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원고료를 폐지하려다 논란이 일자 구두로 철회하는가 하면 재발 방지를 위한 서면 합의문 작성 요청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1일 케이툰에 웹툰을 연재하던 한 작가는 이투데이와의 통화에서 “KT라는 대기업이 운영해 안정성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케이툰이 지난 6월 사업을 축소하기로 하고 원고료 지급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가 철회하는 등 계약서에 없는 불투명한 운영방식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작가는 “사업 축소 발표와 철회 등의 사태가 발생한지 두 달여가 지났는데도 사업 축소를 철회한다는 구두 발표 외에 작가들이 주장했던 서면합의, 계약서 수정, 전송권 회수 등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 불안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KT는 지난 6월 수익 부진을 이유로 케이툰의 예산을 3분의1로 축소하기로 했다. 작가들은 케이툰의 작품공급 및 운영을 대행하는 콘텐츠제공사업자인 투니드엔터테인먼트(이하 투니드)로부터 원고료를 없애는 대신 유료수익분배(RS)만 지급하는 내용의 계약 조건 변경 통보를 받았다. 사전 협의 없이 갑작스러운 계약 변경에 당연히 작가들은 크게 반발했고, ‘대기업의 하청갑질’이라는 비난까지 거세졌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KT는 예산 축소를 철회하고 4월까지 원고료와 RS를 지급하는 현행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언제 또 사업이 중단될지 모르는 불안한 상황에서 작가들은 재발 방지를 위해 간담회를 열어 대책안을 제시했고 투니드가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최종 승인권자인 KT가 아직까지 서면합의서 하나 없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어 재발 방지 대책은 이행되지 않고 있다.

작가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일부 작가들은 미래가 불안한 상황에서 휴재를 결정하면서 현재 수입이 없는 상황이다. 이 작가는 “KT가 사태 초기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구두상 예산 삭감 철회를 선언하긴 했지만, 사태가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자 재발 방지에 대한 작가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시간만 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전송권을 돌려주겠다는 선언을 듣고 휴재하면서 기다리고 있다”라며 “전송권을 회수해야 다른 플랫폼에 웹툰을 올릴 수 있는데 아직 다른 웹툰에 올리지도 못하고, 케이툰 원고료도 받지 못해 생계가 중단된 상태”라고 토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KT는 지난달 31일 전송권 회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작가는 “KT 측에서 31일 저녁 작가들에게 전송권을 돌려주겠다며 대신 ‘지금까지 지급한 원고료 100%를 다 돌려달라, 그러면 전송권을 돌려주겠다’고 통보했다”며 “6월에 돌려준다고 구두 약속했던 전송권을 지금껏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고 있다가 갑자기 원고료를 전부 돌려줄 경우 전송권을 주겠다는 건 작가들의 노동력과 시간을 무시한 갑질의 연속으로밖에 느껴지지 않는 행동”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KT 측은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KT 관계자는 “사업 축소를 검토했었지만 시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내년 4월까지 현재 방식대로 원고료를 그대로 주기로 했고, 예산 감축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도 “케이툰에 대한 구체적인 내년도 운영방침은 올 10~11월 경 결정할 계획”이라며 내년 4월 이후에 대한 케이툰 사업 유지 여부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유보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