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H투자증권, 중복 맞이 삼계탕 나눔 행사
입력 2018-07-27 14:18

▲정영채(왼쪽) NH투자증권 대표가 27일 김정호 경영전략본부장과 함께 영등포 쪽방촌 거주민과 자활 노숙인들을 위해 삼계탕을 배식하고 있다. (사진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27일 중복을 맞이해 영등포 쪽방촌에 거주민과 자활 노숙인들을 위해 삼계탕 700인분과 과일을 배식하고, 김치세트를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60여명이 참여해 독거노인 및 노숙자들에게 보양식인 삼계탕을 배식했다. 이와 함께 생활여건이 어려운 쪽방촌 주민들이 무더운 여름에 먹을 수 있는 포기김치 3kg와 열무김치 1.6kg가 담긴 김치세트 500상자를 후원했다. 2013년부터 시작된 영등포 쪽방촌 나눔 활동은 여름에는 보양식인 삼계탕 및 기본 식재료를, 추운 겨울에는 연탄과 생필품을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나누는 활동이다.

정영채 사장은 “무더운 여름, 끼니 거르지 말고 잘 이겨내시라고 보양식인 삼계탕과 김치세트를 준비했다. 삼계탕 드시고 더운 여름철 건강하게 나시길 소망한다”면서 “지역사회 내에서 우리 이웃들이 밝은 미래를 꿈꾸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