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악플 논란' 우승희, 심경 공개… 김종국의 다정 카톡 "삼촌이 미안해"

입력 2018-07-24 08:55

(출처=SBS, 우승희 인스타그램)

김종국의 조카 우승희가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이후 악플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우승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루 사이에 욕도 많이 먹고 반가움에 연락도 많이 받고 해서 정신이 없었다"라며 "우리 가족은 촌수를 떠나 원래 매년 생일 때마다도 만나고 평소에 삼촌이랑 가깝게 지내서 커피도 자주 마시고 카톡이나 전화도 친구처럼 많이 하고 지낸다"라고 알렸다.

이어 우승희는 "방송 때문에 오해하시는 부분이 생기는 것 같아서 하루 정도 지켜보다 너무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에 글을 쓰게 됐다"라며 "방송 이후에 별말 없던 삼촌도 가만 지켜보다 속이 상했는지 낮에 카톡 하나가 왔다"고 전하며 김종국에게 온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김종국은 우승희에게 "43년 인생에 처음으로 '미우새' 덕분에 친척끼리 친한 게 이상하다는 걸 알았다"며 "괜히 댓글 보면서 맘 상하지 말고 그냥 웃어넘겨라. 굳이 안 하겠다는 걸 삼촌이 시켜서 미안"하다고 말하며 '미운우리새끼' 방송 이후 쏟아지는 악플에 상처를 받았을 조카를 위로했다.

앞서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김종국이 결혼을 앞둔 조카 우승희를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우승희가 축가를 해주겠다는 김종국의 제안을 거절해 네티즌들의 악플이 쏟아졌다.

이에 우승희는 "방송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깨닫는 하루였고 좋은 추억이고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하면서 좋은 결혼 선물이라고 생각 중"이라며 "삼촌의 축가는 저도 정말 바라는 바였다. 물론 축가는 두 곡이나 해주기로 했다"고 밝히며 방송 내용의 오해를 풀었다.

마지막으로 우승희는 "평소에도 가족들에게 한없이 다정다감하고 상냥한 사랑스러운 삼촌"이라며 "사랑하는 제 삼촌이 괜히 이번 일 때문에 욕 먹는 건 아닌가 맘이 좋지 않다. 오해가 많은 것 같아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 이렇게나마 말씀드린다"고 김종국에 대한 다정한 마음을 덧붙였다.

우승희의 해명글에 네티즌들은 "친척끼리 친하지 않으면 전혀 모를 일, 요새는 그런 사람들이 많아 오해받은 듯", "욕하는 사람들은 뭘 해도 욕한다", "예능은 예능으로 보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우승희의 SNS 글 전문.


하루사이에 욕도 많이 먹고 반가움에 연락도 많이 받고 해서 정신이 없었습니다 ^^;

저희 가족은 촌수를 떠나 원래 매년 생일때마다도 만나고 평소에 삼촌이랑 가깝게 지내서 커피도 자주 마시고 카톡이나 전화도 친구처럼 많이 하고 지내요~ 방송 때문에 오해하시는 부분이 생기는것 같아서 하루정도 지켜보다 너무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에 글을 쓰게 됐어요 :)

이번 촬영도 이런 일이 있을것 같아서 할까말까 고민도 정말 많이했거든요. 이젠 저 혼자만의 일이 아니라 결혼 할 남편쪽 식구들도 생겼으니까요.

그런데 한편으론 살면서 가족끼리 티비에 나오는 좋은 추억을 만들 기회가 언제 또 있을까 싶어 용기내서 촬영을 하게 된거에요 :) 시간이 지나서 얼마나 그날이 생각나고 좋은 추억으로 자리할지 생각해보니 그게 더 크게 마음에 와닿았구요.

방송 이후에 별 말 없던 삼촌도 가만 지켜보다 속이 상했는지 낮에 카톡 하나가 왔지 뭐에요^^; 저보다 더 조심스러웠을 삼촌이 일반인인 저나 저희 식구들을 신경쓰느라 얼마나 맘 졸였는지 괜히 저도 미안해지더라구요.

물론 정말 좋게 생각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속상한마음 많이 달래지기도 했지만요 :) 방송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깨닫는 하루였고 좋은 추억이고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하면서 좋은 결혼 선물이라고 생각 중이랍니다!

아! 그리고 저는 삼촌의 축가를 절대 거절한게 아니라 주변에서 어르신들이 하신 말씀이 마음에 걸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물어봤던건데 기자님들의 자극적인 제목에 욕을 한바가지 먹었네요ㅠㅠ 절대절대 그런거 아니구요 삼촌의 축가는 저도 정말 바라는바였어요ㅠㅠ 물론 축가는 두곡이나 해주기로 했구요!♥

평소에도 가족들에게 한없이 다정다감하고 상냥한 사랑스러운 삼촌이에요! 사랑하는 제 삼촌이 괜히 이번일 때문에 욕먹는건 아닌가 맘이 좋지 않아서요.. 오해가 많은것 같아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 이렇게나마 말씀드려봅니다ㅠㅠ 그냥 평범하고 행복하게 결혼 준비 중인 예비신부일 뿐이니까 너무 오해하지마세요ㅠㅠ 별일 아니지만 별일 아니지도 않았던 처음 겪어보는 해프닝에 주절주절.. 헤헤 그럼 모두 굿밤 되세요!^^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 3
    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사회 최신 뉴스

  • 1
    [김형일의 대입은 전략이다(53)] 2020학년도 입시 '2021학년도 대비전략(성균관대/서강대/한양대/이화여대)'
  • 2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 3
    조규남 단장, 2부 하위에서 ‘3연준’ 이룬 씨맥 예우 없었다…“무조건 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