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닝맨’ 톰 크루즈, 미션임파서블 CG는 NO! “헬리콥터 곡예비행까지 배워”
입력 2018-07-22 18:34

(출처=SBS '런닝맨' 방송캡처)

배우 톰 크루즈가 영화에 CG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의 주역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등장해

이날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은 아주 제작하기 힘든 영화다. ‘미션임파서블 1’은 제가 제작에 처음 참여한 영화이기도 하다”라며 “사람들이 저희 영화를 보고 싶어 한다는 것에 기쁘다”라고 미션임파서블의 장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사이먼 페그는 “이 영화가 놀라운 이유는 톰이 자기 생명을 걸고 작업하기 때문”이라며 “줄 하나에 목숨을 걸고 헬리콥터에 매달려 있는 것처럼 말이다”라고 전했다.

톰 크루즈는 “이 영화를 위해 헬리콥터 조종법과 곡예비행법도 배웠다. 오토바이 액션신 등 영화에 나오는 모든 장면은 직접한다”라며 “CG를 쓰면 실제와 다르기 때문에 알아본다. 나는 관객들이 그냥 보는 것이 아니라 직접 경험하길 원한다”라고 설명했다.

헨리 카빌 역시 “저도 헬리콥터 안에서 총 쏘는 것을 직접 했다.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다 하려고 한다”라며 “톰으로 인해 위험에 많이 처하기 때문에 그 이상의 것은 더 하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