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강 “보물선 사업 무관”…주가는 롤러코스터

입력 2018-07-18 15:16수정 2018-07-18 15:17

제보하기

코스닥시장에 보물섬 테마를 몰고온 제일제강공업의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 상한가로 시작한 제일제강은 회사측의 조회공시 답변 이후 급락세로 전환한 상태다.

18일 오후 3시12분 현재 제일제강은 전 거래일 대비 6.73% 떨어진 3930원을 기록 중이다. 제일공업은 이날 오전 5400원까지 올라 상한가는 물론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날에도 30% 급등했다.

제일제강은 신일그룹이 인수를 추진 중인 기업으로 알려지면서 보물선 발견 소식과 함께 급등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날 회사 측은 "신일그룹이 최대주주가 아니며 보물선 사업과 일절 관계가 없다"고 공시했다. 또 "당사의 최대주주 최준석은 최용석, 류상미씨 등 개인들과 지난 5일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해당 계약이 완료되면 최용석은 9.60%, 류상미는 7.73%의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 완료 후 최대주주는 최용석(지분율 9.60%)으로 변경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족제비서 효능 확인 外
  • 2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대웅제약ㆍ동화약품ㆍ일양약품 ‘급등’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리츠 상장 기지개 켜나…이지스ㆍ미래에셋ㆍ코람코 등 ‘노크’
  • 2
    오스코텍, 유한양행의 얀센바이오테크 기술이전 마일스톤 분배
  • 3
    [채권마감] 베어스팁, 미 금리·주가급등에 외인매도..한은 단순매입 희망고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