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일제강 “보물선 사업 무관”…주가는 롤러코스터
입력 2018-07-18 15:16   수정 2018-07-18 15:17

코스닥시장에 보물섬 테마를 몰고온 제일제강공업의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 상한가로 시작한 제일제강은 회사측의 조회공시 답변 이후 급락세로 전환한 상태다.

18일 오후 3시12분 현재 제일제강은 전 거래일 대비 6.73% 떨어진 3930원을 기록 중이다. 제일공업은 이날 오전 5400원까지 올라 상한가는 물론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날에도 30% 급등했다.

제일제강은 신일그룹이 인수를 추진 중인 기업으로 알려지면서 보물선 발견 소식과 함께 급등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날 회사 측은 "신일그룹이 최대주주가 아니며 보물선 사업과 일절 관계가 없다"고 공시했다. 또 "당사의 최대주주 최준석은 최용석, 류상미씨 등 개인들과 지난 5일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해당 계약이 완료되면 최용석은 9.60%, 류상미는 7.73%의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 완료 후 최대주주는 최용석(지분율 9.60%)으로 변경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