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태원 SK 회장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은 사실무근"
입력 2018-07-17 19:27

(사진제공=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1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하버드·북경대 초청 한·미·중 3자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항공산업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이미 조회공시로 답변을 한 사항"이라며 재차 부인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최근 그룹 최고의사결정 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정식으로 제안했고, 사내 전략위원회에서 이를 공식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최근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사업개발부 총괄 부사장으로 최규남 전 제주항공 대표도 영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조회공시를 요구했고 SK그룹의 지주회사 SK㈜는 "SK그룹은 현재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않다"고 답변했다.

한편 한국고등교육재단에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회장은 이날 행사의 축사를 맡아 "25년간 계속된 북핵문제에 한국과 미국, 중국, 북한 지도자들이 대화에 나서고 있다"며 "서로 이해하는 자리를 만드는 것은 매우 시의 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오폴리틱스(지정학·Geo Politics)를 기업이 해결할 수는 없지만 기업의 역할이 달라지고 있다"면서 지리적 요인을 뛰어넘는 초국적 기업들의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