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날씨] 무더위 계속… 낮 최고 37도 '찜통'
입력 2018-07-15 21:13

월요일인 16일도 전국에 한증막에 있는 것처럼 푹푹 찌는 찜통더위가 계속된다.

아침 최저기온 21∼28도, 낮 최고기온 30∼37도로 전날과 비슷한 기온 분포가 예상됐다.

폭염특보가 이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른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져 열사병·탈진 등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매우 크므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전국 곳곳에서 계속되므로, 영·유아나 노약자의 건강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가축이나 양식 생물의 집단 폐사, 농작물의 고온 피해 등 농·축산물 및 수산물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자외선 지수는 강릉에는 '위험' 수준, 그 밖의 모든 지역에는 '매우 높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햇볕에 수십 분 이상 노출될 경우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가능한 실내에 머무르고 외출 시 긴소매 옷이나 모자·선글라스·자외선차단제를 챙겨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부산·울산에 '나쁨' 수준으로 예상됐다. 그 밖의 권역에서는 '좋음'∼'보통' 수준이겠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낀다. 교통안전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당분간 서해 상과 남해 상에도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이에 대비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 앞바다에서 0.5m, 먼바다에서 0.5∼1.0m 수준으로 인다.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므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