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폭우 이어 ‘폭염’… 6명 사망·1535명 병원 이송
입력 2018-07-15 10:44

▲지난 14일 일본 전국에 폭염이 쏟아지며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6명 발생한 가운데 도쿄(東京) 긴자(銀座)에서 행인들이 양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상 최악의 폭우에 이어 폭염이 일본 열도를 덮쳤다. 하루 동안 6명이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사망했다.

15일 교도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하루 폭염으로 인해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된 사람은 1535명이었으며, 사망자도 6명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훌쩍 넘긴 곳이 속출했다.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 38.7도, 교토(京都)부 교토시 38.5도, 미에(三重)현 마쓰사카(松阪)시 38.2도, 아이치(愛知)현 도요타(豊田)시 37.8도, 오사카부 히라카타(枚方)시 37.6도, 사이타마(埼玉)현 구마가야(熊谷)시 37.2도 등이다. 도쿄(東京) 역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었다.

히로시마현, 오카야마(岡山)현, 에히메(愛媛)현 등 이번 폭우의 주요 피해지인 3개 현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136명이 온열질환으로 응급 이송됐다.

온열질환 피해를 입은 사람 중에는 자원봉사를 위해 폭우 지역에 모인 사람들이 포함됐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오카야마현 구라시키(倉敷)시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던 사람 중 3명이 작업 중 온열질환 피해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에히메현 오즈(大洲)씨에서도 자원봉사자 4명이 중증의 온열질환 피해를 호소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이번 폭우를 ‘특정 비상재해’로 지정하고 집중적인 행정 지원을 하기로 한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히로시마현의 폭우 피해지를 방문하기로 했다가 고관절 주위 염증 발생을 이유로 일정을 갑자기 취소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