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체 훼손' 워마드 향해… 설국의 태양 측 "안중근 의사 모욕한 워마드, 논할 가치 없다"
입력 2018-07-11 14:05

(사진제공=더윤미디어그룹)

안중근 의사의 일대기를 담은 드라마 '설국의 태양' 측이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의 안중근 의사 모욕과 관련해 "논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11일 '설국의 태양' 제작사 더윤미디어그룹은 "워마드가 안중근 의사를 모욕한 적이 있는데, 이는 논할 가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2016년 워마드의 한 회원은 안중근, 윤봉길 의사를 겨냥해 "한국인들 독립운동할 때 군대 만들고 도시락 폭탄 던지고 총 쏘고…이런 게 무슨 독립운동인가요"라며 "완전 독립 나치들이네요. 같은 한국인으로서 부끄럽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이 게시글 뿐 아니라 이후 다른 게시글과 댓글에도 "안중근 미친X", "폭력에 폭력으로 대응하다니.옹호할 수가 없네요", "그냥 미친 테러리스트", "폭력은 어떤 이유라도 용서할 수 없다"라는 글이 올라왔고, 이 내용이 인터넷상에 공개되며 비난을 받았다.

워마드의 안중근 의사 모욕 사실에 네티즌들은 "자기 아버지도 욕하는 사람들인데 알 만 함", "당시 살았으면 집에서 울고만 있었을 사람들", "아니 왜 굳이 이렇게까지 하는 거죠?"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윤미디어그룹은 이날 "도마 안중근 의사의 항일 투쟁 정신과 동양평화론을 기리는 드라마 '설국의 태양'을 2019년 하반기 중국 선방영을 목표로 올해 10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출연진을 거의 확정한 가운데 주인공 안중근 역에 한류 배우를 중심으로 캐스팅 확정을 앞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0일 워마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과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글이 공개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글이 여러 건 올라왔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