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송영무 또 구설수 "여자 일생 자기 뜻대로 안되는 것 깨닫게 해줘야"…해명 들어 보니
입력 2018-07-10 08:48

(이투데이DB)

송영무<사진> 국방부 장관이 군내 성범죄 예방을 강조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송영무 장관은 이후 "오해된 부분이 있다. 유감을 표한다"라고 해명했다.

송영무 장관은 9일 서울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군대 내) 회식 자체에 대해서 승인을 받게끔 해야 한다"면서 "그런 것도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영무 장관은 "애가 좀 그런 면이 있다고 하면 조용히 불러서 사전예방 교육을 해야 한다"면서, 자칫 여군이 원인 제공을 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또 송영무 장관은 자신의 부인이 평소 딸을 교육할 때 말하는 내용이라고 언급하면서 "여자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각 군에서 근무하는 성고충전문상담관들의 의견을 모아 군내 성폭력 예방책을 마련할 목적으로 열린 자리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송영무 장관은 이날 "오해 살만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군 내 회식 관련 규정을 만드는 과정에서 여군의 행동거지와 말을 조심하라는 내용이 포함돼선 안 된다는 취지였다"며 주어와 술어가 제대로 호응하지 않아 빚어진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런 해명에도 인터넷상에서는 "이해할 수 없다", "성차별 발언이 아닌 말을 잘 못 하는 사람이라는 뜻인가?"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송영무 장관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했을 당시 "식사 전의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