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철도 정기권, 좌석 지정하고 주말에도 탄다…횟수 차감형도 도입
입력 2018-07-09 11:00
올해 8월부터 단기적 도입

(코레일, SR)
고속철도 정기권 종류가 다양해져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코레일, SR은 철도 이용 환경의 변화와 정기권 이용자의 편의증진을 위해 현행의 입석·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에서 △좌석지정형 △주말 포함 기간선택형 △횟수차감형 등 3가지 정기권을 추가해 8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열차 정기권은 주로 주중에 특정 구간을 매일 통학 또는 통근해야 하는 승차자에게 정상요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상품이다. 현행 정기권은 입석과 자유석만 이용가능하며 지난해 기준 하루평균 고속철도 이용자 21만7000명 중 약 7.2%인 1만6000명이 고속철도 정기권을 이용하고 있다.

그동안 정기권 이용자는 10일, 20일, 1개월용 3가지 기간의 입석·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으로 45~6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저렴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좌석을 지정할 수 없고 주로 주중에만 이용가능해 주말 또는 공휴일에는 이용이 어려우며 주말부부 등 비정기 이용자는 이용하기 어렵다는 등 많은 문제점을 꾸준하게 제기해 왔다.

이에 고속철도 정기권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권 강화를 위해 현행의 입석ㆍ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 이외에 좌석지정형, 주말 포함 기간선택형, 횟수차감형 고속철도 정기권을 새롭게 도입한다.

우선 좌석지정형은 통근이나 통학을 위해 주중에 매일 정기권 이용자도 좌석 여유가 있으면 고속철도 좌석을 미리 지정을 할 수 있게 된다. KTX의 경우 현행의 입석ㆍ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에 좌석 지정옵션을 부여해 좌석 여유가 있는 경우 정상운임의 15%만 추가 부담하면 좌석을 지정할 수 있다.

수서고속철도(SRT)의 경우 KTX와 달리 현행의 입석 정기권보다 약 15%정도 가격이 비싼 좌석지정형 정기권을 따로 출시한다. SR은 한정된 좌석 공급을 감안해 횟수차감형 정기권을 우선적으로 도입하고 좌석지정형 정기권은 내년 상반기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에 따른 주말 통근자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말을 포함한 기간선택형 정기권을 도입한다.

KTX는 정기권 이용자가 최소 10일부터 최대 1개월 이내에서 주말을 포함한 이용기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좌석 지정 옵션을 부여해 필요시 좌석 지정도 가능토록 했다. SRT는 현행 정기권으로도 주말 및 공휴일에 이용 가능하다.

아울러 2~3회 강의를 하는 경우나 잦은 출장이 있는 승객, 주말부부 등 매일은 아니더라도 특정 구간을 비정기적으로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횟수 차감형 정기권을 도입한다.

KTX는 사전에 정해진 구간의 열차를 일정기간(2~3개월) 동안 10∼30회 이내(횟수는 이용자 선택)에서 좌석‧입석‧자유석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는 정기권용 모바일 할인카드를 출시한다. 철도이용자가 정상운임의 5% 가격으로 정기권용 모바일 할인카드를 구입하면 승차권 구매 시마다 15% 할인된 가격으로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

SRT는 사전에 정해진 구간의 열차를 10회 이용할 수 있는입석용 정기권을 도입한다. KTX와는 달리 25% 할인된 10회 입석 운임가격으로 회수권을 일괄 구매해 사용할 수 있고 좌석의 여유가 있는 경우 정상운임의 15%를 추가 납부하면 좌석을 지정할 수 있다.

코레일과 SR은 이번 정기권 제도 개선으로 고속철도 정기권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권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