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직원연대, 민주노총 소속 '새노조' 설립

입력 2018-07-05 16:14

제보하기

"직원이 최우선인 회사 만들자"

대한항공 직원연대가 새로운 노동조합을 설립한다. 5일 대한항공 직원들로 구성된 '대한항공직원연대'는 "4일 진행한 직원연대 확대운영위원회에서 대한항공 전체 정규직, 비정규직 직원(운항승무원 제외)을 대변할 새로운 노동조합을 만들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직원연대는 확대운영위를 마친 뒤 새 노조 결성을 위한 발기인 대회를 했다고 밝혔다. 발기인 대회에서는 조만간 직선제 선거를 통해 새 노조 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선거관리위원 2명을 선출했으며 선관위 논의를 통해 오는 6일 노동조합 임원선거 및 전체 조합원 투표총회 일정을 공지하기로 했다.

새 노조는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소속단체로 출범한다.

직원연대는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 촉구는 물론 조합원 보호를 위한 법률 대응과 필수공익사업제도개선 등 분야에서 유리한 점이 많다고 판단했다"며 "변화를 원한다면 함께해 달라"고 참여를 독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홍상수-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벌써 7번째 작품

기업 최신 뉴스

  • 1
    롯데칠성, 서울시와 협약 통해 버스정류장에 '바이오월' 설치
  • 2
    중견기업계, 중견기업 육성 정책 발표에 “소통 강화해 정책 실효성 높여야”
  • 3
    "'코로나19'로 봄 정기 세일도 미뤘다"…올리브영, 세일 잠정 연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