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김정숙 여사, 인도 유학생과 인도영화 '당갈' 관람…우의 다져
입력 2018-07-04 17:00   수정 2018-07-04 18:34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오후 인도 영화 '당갈'을 관람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이봄씨어터를 방문해 인도 유학생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인도 순방을 앞두고 인도 유학생들과 환담을 하고 영화관람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2시 울 신사동의 한 예술영화관에서 인도 유학생, 주한 인도대사 배우자 산지타 도레스완 등 주한인도대사관 관계자들과 함께 인도 영화 ‘당갈’을 관람했다.

이번 영화 관람은 8일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을 앞두고 이뤄진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설명했다. 영화 관람에는 한국학, 전자공학, 컴퓨터공학, 기계공학, 치의학, 농업화학, 국제관계학 등 다양한 전공으로 한국에서 수학 중인 인도 유학생 15명이 함께 했다.

이날 김 여사가 영화관에 도착하자 기다리고 있던 인도 유학생들이 환영했다. 김 여사는 “나마스떼”라고 인사하며 유학생들과 환담을 나눴다. 영화 관람 후 유학생들은 인도인이 사랑하는 대중가요 ‘행복한 순간들’을 합창하면서, 두 나라의 우호 관계를 기원했다.

영화 ‘당갈’은 인도 여성 레슬링 선수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으로 전직 레슬링 선수였던 아버지가 자신이 이루지 못한 금메달의 꿈을 두 딸을 레슬링 선수로 훈련시켜 결국 이뤄낸다는 내용이다. 2016년 개봉돼 3700만 명 관람해 인도 역대 최고 흥행을 기록했다. 미국·중국 등 전 세계에서 흥행에 성공했으며 국내는 올해 4월 개봉했다. 국내 개봉 후 여성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입소문을 타 장기 상영으로 누적 관객 10만 명을 돌파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8일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앞두고 방한 취재 중인 인도 신문과 방송 등 인도 언론에도 보도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