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닝맨’ 이광수, 마음고생으로 5kg 빠져 “순식간에 빠졌다”
입력 2018-06-24 17:37

(출처=SBS '런닝맨' 방송캡처)

배우 이광수가 마음고생으로 몸무게가 줄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윙워킹 체험을 위해 공항에 모인 ‘몸서리 팀’ 유재석, 전소민, 이광수, 지석진, 이다희, 이상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몸무게를 늘려보려고 했는데 잘 안됐다”라며 윙워킹 탑승 제한 몸무게인 78kg이 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이에 이광수는 “저는 77킬로까지 찌웠는데 마음고생을 해서 5kg이 빠졌다”라며 “순식간에 빠져버렸다”라고 씁쓸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다희는 “저는 그럼 못 타겠다. 저는 80kg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멤버들을 당황케 했고 이상엽은 “저는 완전 안전한 70kg”이라고 털어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