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편의점ㆍ치킨, 월드컵 특수…맥주ㆍ야식 매출 급증
입력 2018-06-24 13:22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의 두 번째 경기인 멕시코전이 열리면서 편의점과 치킨 업계 매출이 크게 늘었다.

24일 편의점과 외식 업계에 따르면 CU(씨유)에서는 멕시코전이 열린 23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주요 상품의 매출이 전주 대비 2배 넘게 증가했다.

맥주와 소주가 전주보다 2.5배 이상 매출이 늘었고 냉장 즉석식과 육가공류, 마른 안주류 매출도 1.3배가량 증가했다. 광화문, 영동대로 등 거리응원전이 펼쳐진 인근 지역 편의점 30여 곳의 주요 상품 매출은 전주와 비교해 최대 10배 까지 늘었다.

맥주와 소주가 전주 대비 각각 18배, 10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으며 냉장즉석식과 육가공류 안주류도 6배 이상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생수와 컵얼음, 아이스드링크, 커피 등도 4∼5배 이상 매출이 늘었다.

GS25는 23일 전국 점포에서 맥주(287%), 마른 안주류(169%), 간편 먹거리(107%), 냉동식품(87.6%) 아이스크림(82.6%), 생수(49.3%) 등 주요 상품 매출이 전주 대비 최대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 신촌, 서울시청, 삼성역 등 거리응원이 열린 지역 점포 10곳의 경우 매출이 2.7∼6.4배 증가했다. 이들 점포에서는 맥주 매출이 10배 이상 늘었고, 안주류, 생수, 간편 먹거리, 스낵, 아이스크림 등의 매출도 2∼3배 뛰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3일 전국 편의점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13.4% 늘었다고 밝혔다. 특히 경기 시작을 앞둔 오후 10시∼자정 매출 신장률은 30.1%에 달했다.

상품별로는 맥주(100%), 냉장식품(61.5%), 냉동식품(79.2%) 안주류(67%), 스낵 과자류(62%) 등의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길거리 응원이 펼쳐진 서울 시청광장과 광화문 일대 10여 개 점포의 저녁 시간(오후 6시∼자정)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7배(699%)가량 늘었다. 이들 점포에서는 맥주 매출이 35배 늘었고, 안주가 15배, 스낵 과자류가 14배 가까이 증가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지난 23일 매출이 평소 주말보다 70% 늘었다고 밝혔다. BBQ에서는 월드컵 개막 이후 평소보다 평균 25% 많은 매출 신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