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협, 해외 수출 확대 위해 국가별 전문가 제도 Global-Marketer 본격 운영
입력 2018-06-14 16:50

▲농협 경제지주는 14일 농협중앙회에서 농식품 수출 Global-Marketer 출범식을 개최하고 농협 농식품 수출채널 확보, 해외시장 정보 확보 등 수출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국가별 해외전문가(Global Marketer) 제도를 본격 운영한다.
농협 경제지주는 14일 서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농식품 수출 Global-Marketer 출범식을 개최하고 농협 농식품 수출채널 확보, 해외시장 정보 확보 등 수출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국가별 해외전문가(Global Marketer) 제도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식품 수출 Global-Marketer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중소벤처, 무역협회를 비롯한 식품·수출업체 등 수출·해외시장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국가별 유력 해외바이어(벤더) 발굴로 산지농협 수출개척 지원 △현지화된 농협 수출 유망 상품 발굴 △산지의 수출애로사항 해결 △수출국에 대한 해외시장조사 △해외프로젝트 추진 지원 등 농협 수출 전반에 대한 자문과 사업지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농협은 이를 통해 세계시장에서 사랑받는 농식품을 발굴하고 농업인이 생산한 농산물 수출을 확대해 농가소득 5000만 원 시대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김원석 농협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농식품 수출 Global-Marketer 출범을 계기로 농협의 해외네트워크를 구축해 농식품 수출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