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재석 비판 논란' 민경욱 의원 누구?…KBS 기자 출신 전 앵커
입력 2018-06-14 10:08   수정 2018-06-14 10:21

(출처=민경욱 SNS)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방송인 유재석의 투표 패션을 비판한 글을 공유해 논란을 사고 있다.

민경욱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에 투표에 나선 유재석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글을 공유했다가 비난이 일자 삭제했다.

유재석은 지난 8일 서울 강남의 한 투표소에서 사전 투표에 참여했다. 당시 유재석은 흰 티셔츠에 파란색 모자를 쓴 편안한 차림으로 사전 투표에 임했다.

민경욱 의원은 유재석이 특정 정당의 대표색이기도 한 파란색 모자를 썼다며 비난을 보낸 한 네티즌의 글을 공유해, 이를 동조한 것이 아니냐는 뭇매를 맞았다.

민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공유하며 별다른 말을 덧붙이지는 않았으나 원글에는 "북으로 가길 바란다" "우리 모두 빨간 모자 쓰고 투표장으로 GO"라는 원색적인 비판의 내용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네티즌은 "파란 물건은 모두 다 버려야 할 듯", "빨간 모자 쓰면 자유한국당이고 파란 모자 쓰면 더불어민주당인가", "정치판에 연예인 엮지 말길" 등의 날선 시선을 보냈다.

한편 민경욱 의원은 1991년 KBS 공채 18기 기자 출신으로 정치부, 기동취재부, 사회부, 경제부 등을 거쳤다. 이후 2011년 1월부터 2013년 10월 18일까지 KBS '뉴스 9'를 진행했다.

2014년 KBS를 퇴사한 뒤 청와대 대변인을 역임했으며,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인천 연수구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