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토부, 지방 이전 공공기관 청사 등 17개 ‘주인 찾기’ 설명회
입력 2018-06-14 11:00
성남 토지주택공사 등 종전부동산 12개ㆍ매입공공기관 매각 부동산 5개

▲이전공공기관 매각 대상 종전부동산 12개(자료=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이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하고 남은 유휴 사옥에 대해 투자설명회가 열린다.

14일 국토교통부는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사용했던 유휴 사옥의 활용 또는 개발에 관심이 많은 투자자 등을 위해 ‘2018년 제1차 종전부동산 투자설명회’를 22일 오후 2시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우곡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종전부동산은 지방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이 수도권에 보유하는 청사나 부지를 뜻한다.

국토부가 주최하고 백경비엠에스가 주관하는 이번 투자설명회에서는 투자회사ㆍ건설사ㆍ자산운용사ㆍ금융사 및 개인투자자 등 부동산 매입 잠재 수요자들에게 매각 대상 물건의 가격과 입지 정보, 투자 중점 등의 최신 상세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본 행사에 소개되는 매각 대상 부동산은 총 17개다. 매입공공기관인 한국자산관리공사 등이 보유 중인 5곳과 정부 소속기관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중앙119구조본부, 그리고 정부 산하기관인 한국전력기술 등 10개 기관의 종전부동산이다.

이번 투자설명회에서는 매각 대상 부동산의 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하는 통합 상담관이 운영되므로 관심물건에 대한 1대 1 전문 심층 개별 상담이 가능하다.

아울러 종전부동산 활용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해 한국부동산리츠투자자문협회장인 모현숙 박사가 ‘부동산 투자 신탁(리츠, REITs)의 현황 및 종전부동산 연계 활용방안’을 주제로 강연한다. 또 주관업체인 백경비엠에스의 문정현 팀장은 종전부동산 등 물건의 세부 정보 제공을 위한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와 이전기관은 적극적인 매각 홍보활동 등을 통해 총 119개 중 107개의 종전부동산을 매각한 바 있다”며 “앞으로 투자설명회 개최 외에도 입지 규제 완화, 매각 방식 다양화 등 맞춤형 매각 전략을 통해 종전부동산의 원활한 매각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매입공공기관 매각 대상 부동산 5개(자료=국토교통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