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 서남부지역 철도망 이어진다…부천 소사~안산 원시 복선전철 개통
입력 2018-06-14 07:46   수정 2018-06-14 08:04

▲국토교통부는 14일 16일 개통하는 소사~원시선은 향후 북측으로 대곡~소사선, 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측으로 서해선(홍성~원시)·장항선 등과 연결돼 우리 국토 서측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서해선축을 형성하게 된다고 밝혔다.
수도권 서남부 지역에서도 전철 이용이 가능해져 출퇴근길이 획기적으로 빨라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부천시 소사동~시흥시~안산시 원시동)을 잇는 서해선의 첫걸음인 소사~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이 종합시험운행 등 안전한 열차운행을 위한 모든 절차를 완료해 16일부터 본격적인 영업운행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15일 오후 2시 시흥시청역에서 김현미 장관과 부천시, 시흥시, 안산시 등 3개 시 지자체장 및 지역주민, 국회의원과 철도유관기관 및 공사관계자 등 700여 명이 참석하는 개통식 행사를 연다.

소사~원시선은 부천 소사역을 출발해 시흥시청역을 지나, 안산원시역까지 23.3㎞ 구간 정거장 12개소를 지난다. 1조 7883억 원을 투입, 2011년 4월 착공해 7년 2개월 만에 완공했다. 국토부는 부천시 소사동에서 안산시 원시동까지 자동차로 약 1시간 30분 걸리던 곳을 전철로 33분에 오갈 수 있어 약 1시간(64%)의 시간 단축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또 소사역과 초지역에서 경인선(서울 1호선), 안산선(서울 4호선)과 환승돼 서울 도심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고 장래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이 개통하면 시흥시청역에서 직결 및 환승을 통해 여의도, 인천, 안양, 성남 등 수도권 남부 주요 지역으로 촘촘히 연결된다.

향후 소사~원시선은 북측으로 대곡~소사선(대곡~소사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 진행 중), 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측으로 서해선(홍성~원시)·장항선 등과 연결돼 국토 서측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서해선축을 형성하게 되고 통근용 전동차뿐만 아니라, 일반 고속장거리 여객 열차 및 화물열차 등도 수송하는 여객·물류 간선철도로서 기능하게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