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화장품 앞세워 中 공략 본격화… 징동닷컴에 전문관 오픈

입력 2018-06-11 08:54

제보하기

▲징동닷컴 인터네셔널 11번가 전문관 모바일 버전.(사진제공=SK플래닛)
11번가가 중국 역직구 일등공신인 화장품을 앞세워 징동닷컴에 전문관을 열고 현지 공략을 본격화한다.

SK플래닛 11번가는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동닷컴과 손잡고 역직구 플랫폼인 ‘징동 월드와이드’에 ‘11번가 전문관’을 구축해 역직구 서비스를 본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11번가는 중국 현지 고객들의 반응을 살피고자 4월부터 상품 전시와 사전 오픈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시범 운영 결과 전문관 팔로워 수는 2만8000명을 훌쩍 넘겼다. 11번가는 이번에 전문관을 정식 오픈하며 스킨케어·메이크업·헤어케어·바디케어 등 뷰티 상품을 비롯해 스포츠패션·건강식품 등 중국 현지 고객들 취향에 맞는 트렌디하고 실용성을 갖춘 500여 개의 상품을 준비했다.

또한 ‘징동 월드와이드’ 첫 페이지 상단에 11번가 ‘바로가기’ 버튼을 만들어 중국 현지 고객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징동 월드와이드’는 △월마트(미국의 대표 소매업체) △리들(독일계 초저가 마트) △라쿠텐(일본 최대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대한민국 온라인 쇼핑몰) 등 총 4개의 ‘바로가기’ 버튼을 운영 중이다.

이곳에서의 주문과 결제는 모두 ‘징동닷컴’ 플랫폼을 통해 이뤄진다. 국내 판매자 상품(OM)의 경우 주문 후 판매자가 상품을 11번가 국내 물류센터에 입고시키면 EMS 국제배송을 통해 현지 고객에게 발송된다. 이럴 경우 배송기간은 평균 3~5일 정도가 소요된다.

해외 판로 개척을 희망하는 11번가 판매자들은 영·중문 역직구 통합 플랫폼 ‘글로벌11번가’ 뿐만 아니라 ‘징동 월드와이드’에서도 판매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며 매출 활성화에 큰 도움을 받게 될 전망이다.

SK플래닛 김문웅 전략사업그룹장은 “정품 여부를 중시하는 중국 소비자들로 e커머스 역직구 수요는 점차 늘고 있는 분위기”라며 “앞으로도 국내 기업들의 상품 수출과 판로 개척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19 청룡영화제, 오늘(21일) 개최…'비인두암 투병' 김우빈 시상자로 참석
  • 2
    [증시 키워드] 테마주의 속절없는 추락···남선알미늄ㆍ국일제지↓
  • 3
    [환율 전망] 원달러, 무역분쟁 재부각 우려…“달러 강세 전망”

기업 최신 뉴스

  • 1
    [포토] 아메리칸 버거 콘테스트, 참가했어요
  • 2
    [포토] '멘토'에게 배우는 '아메리칸 수제버거'
  • 3
    한국자동차공학회, 신임 회장에 강건용 기계연 부원장 선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