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김문수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 마지막 주말 유세 총력
입력 2018-06-09 13:48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6ㆍ13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9일 서울 곳곳에서 집중 유세에 나섰다.

지하철과 택시를 이용하며 시민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휴대용 블루투스 마이크를 이용해 대화를 나눈 안 후보는 이날 하루에만 10개가 넘는 유세 일정을 잡았다.

안 후보는 주말을 맞아 북한산을 오르는 등산객들에게 “안철수를 찍으면 박원순이 되지 않고 안철수가 된다. 그렇지만 김문수 후보를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 김문수 찍어서 사표 만들지 마시고 박원순 시장 4년 더 못하게 하려면 안철수를 찍어 달라”며 지지를 당부했다.

안 후보는 그동안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염두에 뒀지만 사전투표가 시작된 전날부터는 이른바 ‘김찍박’(김문수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을 강조하며 야권표를 몰아 달라며 호소하고 있다.

안 후보는 “지난 7년간 서울이 자꾸 뒷걸음질 치는 게 너무 안타깝다. 이대로 또 4년을 그냥 허송세월할 수 없지 않느냐”며 “서울이 다시 심장이 뛰고 살아 숨 쉬게 만들 수 있다. 저만이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여론조사를 보니 아무리 찍어줘도 안 될 것 같아 투표장 가기 싫다는 분도 계시는데 걱정하지 마시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을 맞춘 것이 ‘구글 트렌드’다. 한국의 네이버 트렌드에서 한 번도 일등을 뺏기지 않은 후보가 바로 저”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안 후보는 북한산 유세를 시작으로 성북구와 광진구, 송파구, 강남구, 서초구 등을 돌며 집중 유세를 벌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