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장하성 특정기업 인사개입 의혹에 “명백한 허위…법적 대응”
입력 2018-06-04 17:29
바른미래당, 논평 통해 靑 포스코 회장 인사개입 의혹 제기해 논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청와대는 4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특정 기업 인사 개입 의혹을 제기한 바른미래당 논평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늘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장하성 정책실장을 거론하며 특정 기업 인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책임 있는 정당의 대변인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수준 의혹을 제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며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바른미래당은 김철근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장 실장이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대변인은 “이것이 사실이라면 조국 민정수석, 장하성 정책실장으로 대표되는 청와대 참여연대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한 것도 모자라, 포스코마저 장악하기 위해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포스코 회장 인사마저 참여연대 출신 장하성 실장이 좌지우지할 정도라면 얼마나 많은 낙하산 인사에 참여연대가 개입하고 있을지 능히 짐작이 간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이제 문재인 정부의 낙하산 인사가 되려면 정권과 코드를 맞추는 것도 부족해 참여연대와 코드를 맞춰야 할 상황까지 된 것이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만약 장 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실세들의 부적절한 개입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