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백화점, 백화점 양호+면세점 기대… 현 주가 매력적 ‘매수’-NH투자증권
입력 2018-05-31 08:27

NH투자증권은 31일 현대백화점에 대해 양호한 백화점 업황과 면세점 기대감이 공존하고 있다고 판단하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3만5000원을 유지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백화점의 4~5월 기존점 성장률은 전년동기 대비 약 3%로 무난하고, 전년 대비 공휴일이 2일 더 많은 6월 전망도 밝다”며 “최근 명품과 생활가전의 매출 호조로 백화점의 양호한 업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광고판촉비에서 연 200억 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신규점 적자도 전년 대비 50억 원 이상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며 “면세점 개점 준비로 인한 무역센터점의 실적 하락은 피할 수 없겠지만 그 영향은 그리 크지 않다”라고 전망했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1월 무역센터점 8~10층에 면세점을 개점할 예정이다. 목표는 매출 7000억 원, 정상영업이익률 5%로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다소 공격적인 수치이나, 최근 보따리상이 크게 늘었고, 강북면세점이 품절 등으로 이들의 수요를 다 충족시켜주지 못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강남면세점의 실적이 생각보다 빠르게 올라올 가능성도 높다”라고 판단했다.

그는 이어 “당장 백화점의 실적이 양호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면세점으로 인한 밸류에이션 리레이팅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현재 주가는 매력적이라고 판단해 매수를 추천한다”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