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중공업지주-네이버랩스 ‘로봇 사업’ MOU…연말까지 서비스 로봇 상용화
입력 2018-05-28 12:51
공항, 쇼핑몰, 주유소 등에서 서비스 제공…고가부품 최소화 장점

(사진제공=현대중공업지주)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과 국내 최대 인터넷 업체인 네이버의 연구개발 법인 네이버랩스가 ‘로봇 사업 공동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연말까지 서비스 로봇의 상용화가 목표다.

두 회사는 28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윤중근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 대표와 송창현 네이버랩스(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법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서비스 로봇’ 개발 및 생산에 힘을 합칠 계획으로, 현대중공업지주는 로봇분야 사업화 역량을 바탕으로 서비스 로봇의 생산에서부터 영업, 품질관리, 상호 로봇개발 등을 수행하게 된다. 네이버랩스는 로봇 제작을 위한 기술 연구개발, 시스템 및 응용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올 연말까지 상용화 로봇도 선보인다. 로봇은 3차원 실내 정밀지도를 제작하는 로봇(명칭 : M1)과 맵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위치파악과 경로 생성을 통해 자율주행 및 서비스가 가능한 로봇(명칭 : AROUND)등이다.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M1 과 AROUND 로봇은 실내공간을 M1이 촬영, 정밀 지도를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이를 기반으로 AROUND가 자율주행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센서 등 고가부품을 최소화하고도 원활한 자율주행을 구현해 기존 자율주행 로봇의 약 10분의1 수준의 제작비로도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서비스 로봇’ 양산을 위해 대구 로봇 생산공장에 별도의 라인을 갖추고, 가격을 대폭 낮춰 업계 최초로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 로봇들은 공항, 대형쇼핑몰, 주유소, 호텔, 대형서점, 공장 등에 폭넓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이번 MOU는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이 기존 산업용 로봇 국내 1위를 넘어 ‘서비스 로봇’ 시장에까지 진출한다는 의의가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을 대비, 사업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