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로밍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나온다

입력 2018-05-28 10:15

LG유플러스, 하루 1만3200원 이용 요금제 출시…“해외로밍 요금 폭탄 막자” 이통사 개편 ‘속도’

해외로밍 요금 폭탄을 개선하기 위해 이동통신사들이 로밍 요금제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초 단위 과금 로밍 요금제에 이어 해외에서도 무제한으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로밍 요금제가 출시된다.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이하 무제한 데이터 로밍 요금제 )’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무제한 데이터 로밍 요금제 출시는 국내 이통사 중 처음이다. 중국·일본·미국 등 37개국에서 하루 1만3200원으로 모바일 데이터와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김시영 LG유플러스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로밍 고객들이 주로 사용하는 서비스가 음성통화에서 데이터 중심으로 이동하면서 이에 발맞춰 데이터 혜택을 대폭 강화한 로밍 요금제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 요금제는 휴대폰 데이터를 가족·친구 등 동행자들과 함께 쓸 수 있어 (테더링) 데이터 요금의 총합을 대폭 줄일 수 있다. 과거 이와 유사한 로밍 상품을 이용할 경우 4명 기준 하루 4만4000원이 들었던 데 비해 앞으로는 무제한 로밍 데이터 요금제를 이용하면 하루 1만3200원으로 통신비를 절약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중심 로밍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를 고려하면 무제한 데이터 로밍 요금제 가입자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 소비자들이 메신저로 대체된 문자 시장과 더불어 최근에는 음성통화까지 데이터 서비스(mVoIP)로 이용한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해 17년 LG유플러스의 1인당 로밍 데이터 사용량은 전년 대비 28%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음성통화 사용량은 23% 감소했다.

앞서 SK텔레콤도 3월 하루 3분 무료 통화, 초 단위 과금 등 로밍제도를 전면 개편했다. SK텔레콤은 ‘자동안심 T로밍’ 서비스를 출시해 음성 로밍을 이용하는 고객은 해외에서 매일 3분씩 무료로 통화를 제공 중이다. 무료 음성 로밍 서비스는 국내 최초다. 음성 로밍이 가능한 해외 국가들의 평균 요금을 적용해 환산하면 가입자 1인당 하루 4110원을 할인받는 셈이다. 로밍 이용자 가운데 약 80%가 음성 로밍을 하루 3분 이내로 사용하고 있어 고객이 체감하는 실질적인 혜택이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또 음성 로밍 이용 시 하루에 30분까지는 1만 원만 정액 과금한다. 고객이 30분을 이용하면 종전에는 약 4만1100원의 요금을 내야 했는데 이를 4분의 1로 줄인 것이다. 음성 로밍 서비스에 초당 과금 체계도 도입했다. 고객이 음성 로밍을 1분 30초 동안 이용하면 종전의 분당 과금 체계에서는 2분(120초) 분량의 요금을 내야 했지만 이제는 90초의 사용분만큼만 요금을 내면 된다. 이 회사는 하반기 중에 로밍 데이터 요금제도 개편할 예정이다.

KT도 올 하반기 로밍요금제 전면 개편에 나선다. KT는 로밍 음성통화 초 단위 과금제를 도입을 목표로 요금제를 설계하고 있다. 기존 분 단위에서 초 단위로 요금 부과 방식이 변경되면 이용자들은 로밍 통화를 한 만큼 요금을 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공하는 실시간 요금 알림 서비스도 초 단위로 적용할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무신사 스파오 슈퍼위크’ 랜덤 적립금 퀴즈…“랜덤 박스 ○○만원” 정답은?

기업 최신 뉴스

  • 1
    '글로벌 7조 시장' 안구건조증 정조준하는 'K-바이오'
  • 2
    까다로워진 코인 시장…페이스북도 텔레그램도 좌초 위기
  • 3
    안현호 KAI 사장 “국산헬기는 선진국형 산업…정책지원 절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