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상현♥메이비 셋째 임신, 다둥이 부모 된다…"12월 출산 예정"
입력 2018-05-28 10:13   수정 2018-05-28 10:15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배우 윤상현, 작사가 겸 가수 메이비가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다.

윤상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8일 "윤상현의 아내 메이비가 셋째를 임신했다"라며 "출산은 12월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2월 작사가 메이비와 결혼한 윤상현은 같은 해 12월 딸 나겸 양을 얻은 데 이어 지난해 5월 둘째 딸을 얻었다.

메이비는 이효리의 '텐미닛', 김종국의 '중독', MC몽의 '너에게 쓰는 편지' 등 여러 히트곡의 작사가로 활동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4월 지인을 통해 만나 그해 7월 연인으로 발전했다.

윤상현은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뒤 연극 무대를 거쳐 2005년 SBS 드라마 '백만장자와 결혼하기'로 연예계에 본격 데뷔했다. 이후 '겨울새' '아빠 셋 엄마 하나' '크크섬의 비밀' '내조의 여왕' '아가씨를 부탁해' '시크릿 가든' '너의 목소리가 들려' '갑동이' '욱씨남정기' '쇼핑왕루이' '완벽한 아내' 등에 출연했다.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한혜진과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윤상현 메이비 임신 소식에 네티즌은 "벌써 셋째라니 금슬이 좋은 듯", "축하 드립니다", "연예계 대표 다둥이 부모네" 등 축하를 보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