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28일 온드라스전 통해 출정식…손흥민 등 최종 엔트리 관심

입력 2018-05-26 11:02수정 2018-05-26 11:03

제보하기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신태용호가 오는 28일 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출정식을 겸한 온두라스 평가전을 치른다. 이어 다음 달 1일 오후 8시에는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마지막 평가전이 예정돼 있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두 차례 국내 평가전을 통해 최종 엔트리 23명을 확정한다. 관심은 러시아에서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고 뛸 베스트 11명의 선수이다. 대표팀 에이스인 손흥민(토트넘)과 호흡을 맞춰 투톱에 설 선수로 누가 낙점될지도 관심사다. 손흥민의 파트너로 빠른 돌파능력을 갖춘 황희찬(잘츠부르크), 장신의 김신욱(전북)이 거론된다.

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문선민(인천), 오반석(제주) 등의 활약상도 관전포인트다.

상대방의 날카로운 공격을 방어할 수비진의 스리백 경쟁도 치열하다. 부상으로 낙마한 김민재와 발목 부상으로 이번 평가전에 뛰지 못하는 장현수(TC도쿄)를 대신에 김영권(광저우), 권경원(톈진), 윤영선(성남), 정승현(사간도스), 오반석 등이 경기장을 밟게 된다.

신 감독은 두 차례 평가전을 통해 다양한 선수들을 기용해 경기력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표팀에 소집된 선수들은 26명이다. 이 중 3명이 엔트리에서 탈락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영애, 집사부일체 출연진과 단체사진 '찰칵'
  • 2
    이정은,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확정에 눈물 펑펑…"이만한 얼굴, 몸매에 시간 필요"
  • 3
    ‘연애의 맛’ 강두, 이나래와 결국 이별…이별 사유는? “개인적인 사정” 안타까워

사회 최신 뉴스

  • 1
    미키정 '스폰서' 대우…아내와 교원더오름 네트워크 마케팅 인연
  • 2
    청룡영화제, 최우식 'NO 노미네이트'…부일영화상과 달랐던 온도
  • 3
    '겨울왕국2' 독과점에 목소리 낸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좋은 영화 오랫동안 길게 보면 안 되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