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입력 2018-05-24 13:26

조현아<사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불법 필리핀 가사도우미 고용 의혹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서 예정된 소환 조사에 임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의혹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이후 심경을 묻는 말에 다시금 "죄송하다"라고 답한 조 전 부사장은 그대로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동생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과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등이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입을 열지 않았다.

앞서 이날 오전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이날 오후 1시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조 전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등과 함께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켜 가사도우미로 불법고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수 있는 외국인은 재외동포(F-4)나 결혼이민(F-6)자 등으로 제한된다. 이를 위반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조사대는 이명희 이사장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