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종진 “송파을 공천, ‘보이지 않는 손’ 있어”
입력 2018-05-24 11:11
“손학규 보다 경쟁력 떨어지지 않아”… 안철수 강력 비판

▲ 바른미래당 박종진 송파을 예비후보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송파을 재보선 공천 갈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송파을 후보를 경선을 통해 결정했지만 최근 당 지도부에서 전략공천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2018.5.23(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박종진 서울 송파을 예비후보는 24일 당내 ‘손학규 전략공천’ 문제와 관련해 “(당내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며 배후론을 언급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한 언론보도를 인용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박 예비후보는 보도를 인용해 “안철수 측의 관계자의 워딩으로 했는데 ‘손학규 전략공천 아니면 무공천이라는 최후통첩이다, 안철수의’ 이런 얘기를 했다”며 “그런데 사실 관계자라는 사람이 어떻게 보면 안철수보다 높은 사람은 아닐 거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 후보는 손학규 외에 카드가 없는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며 “이는 박종진만 아니면 된다, 거꾸로 이렇게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 같은 기류에 대해 “박종진이, 손학규 전 대표님께 죄송하지만 손 전 대표보다 (제가) 떨어진다는 어떤 근거가 있느냐”며 불만을 표출했다.

박 예비후보는 같은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개적으로 안 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안 후보를 향해 “왜 돌려서 얘기 하느냐”며 “돌려 얘기하면서 사람 더 스트레스 받게 하느냐, 논리가 맞지 않는다. 그냥 박종진이 싫다 하시면 된다”고 쏘아붙였다.

또 손 전 대표가 본인에게는 불출마를 언급하고, 박주선 공동대표에게는 ‘박종진 선거대책위원장 임명후 출마’를 언급한 데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했다. 박 예비후보는 “손 전 대표가 남의 둥지를 차고 들어오는 뻐꾸기냐”며 “그렇게 하실 분이 아니지만, 이를 받아들이면 그분은 뻐꾸기”라고 비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전날 새벽까지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논의를 이어갔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당은 이날 오후 4시 회의를 재소집해 최종 결론 도출을 시도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