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부사장, 검찰 소환…'땅콩회항' 사건 후 3년여 만

입력 2018-05-24 09:47

제보하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소환 조사를 받는다.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24일 오후 1시 조 전 부사장을 출입국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2014년 12월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았던 조 전 부사장은 3년 5개월 만에 다시 수사기관에 축석하게 됐다.

조 전 부사장은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는다.

출입국당국은 한진그룹 사주 일가가 10여 년 동안 10∼20명의 외국인 가사도우미를 데려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평창동 자택과 조 전 부사장의 이촌동 집에서 각각 일을 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민특수조사대는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외국인 가사도우미 고용이 불법인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이들을 국내에 입국시키는 데 얼마나 관여했지는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이민특수조사대는 이명희 이사장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기업 최신 뉴스

  • 1
    르까프ㆍ케이스위스 '디앤액트' 회생절차 졸업…법원 조기종결 결정
  • 2
    패션 편집숍 ‘힙합퍼’ 입점업체 수수료 낮추고 무료 광고 지원
  • 3
    LG하우시스 인테리어필름, 유럽 친환경 '최고등급'…글로벌 업계 최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