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A 도심에서 공항까지 운임 1달러…머스크 테슬라 CEO의 새로운 구상
입력 2018-05-18 16:54
터널을 시속 240km로 달리는 전동차량 활용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1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보링컴퍼니 사업 설명회에 막 도착하고 있다. LA/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도시 교통체계에 대해 새로운 구상을 내놓았다.

18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머스크는 전날 열린 사업 설명회에서 터널을 시속 약 240km 속도로 달리는 전동차량을 활용해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시 외곽 국제공항까지 연결하는 운임 1달러(약 1078원)의 새 교통 시스템을 소개했다.

머스크는 대도시 교통정체 완화를 위한 대책으로 거대한 지하 교통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이런 터널망을 건설하는 벤처 보링컴퍼니를 설립했다. 보링컴퍼니는 전날 LA에서 시추를 시작했으며 같은 날 열린 설명회에서 머스크는 “최초 4.3km 구간은 거의 완성했다”며 “지하철 운영회사 등과 시험을 위한 조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링컴퍼니에 따르면 종래 터널 공사는 그 비용이 1마일(약 1.6km) 당 10억 달러까지 들어가는 경우도 있었다. 보링 측은 터널 반경을 작게 하고 굴착기 출력을 높여 비용을 기존의 10분의 1 이하로 낮출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교통 혼잡 대책으로는 미국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도 소형 수직이착륙 비행기를 사용한 ‘하늘을 나는 택시’를 추진하고 있다. 우버는 이 택시 실증 실험을 2020년 LA에서 시작할 계획이다. 머스크는 “소형 비행기는 기상 조건 등의 영향을 받기 쉽다”며 “터널이 우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