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토부,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 과징금 27억 9000만 원 부과

입력 2018-05-18 16:00

제보하기

국토교통부는 18일 대한항공 램프리턴(땅콩회항) 사건 관련 행정처분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대한항공에 과징금 27억900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또 땅콩회항의 장본인인 조현아 전 부사장과 여운진 전 상무는 거짓 진술에 대해 과태료를 각각 150만 원 부과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장기불황에 쇳가루 털어내는 철강업계 CEO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쉬었음' 인구 200만 명 돌파ㆍ5~299인 사업장 취업자 첫 감소…'경기불황 직격탄'
  • 2
    2000만원 이하 임대소득에도 과세…임대인 혼란 가중
  • 3
    지난해 반도체 수출 비중 17.3%…2년 만에 20% 밑돌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