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혁신] 내년 초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부지조성…2021년까지 드론 4000대 뜬다
입력 2018-05-17 14:00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 주재

정부가 내년 상반기 중에 미래형 스마트시티 선도모델인 국가 시범도시(세종, 부산) 부지조성에 착수한다. 또 2021년까지 약 4000대의 드론이 국토교통⋅경찰⋅산림⋅설비⋅전력설비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선도적으로 활용된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합동으로 서울 강서구 마곡 R&D 단지에서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를 열었다.

이날 국토부는 국가 시범도시를 포함한 스마트시티 발전방안과 드론산업 육성성과를 발표했다.

우선 스마트시티의 경우 마스터플래너(MP) 중심으로 기본구상안과 시행계획을 연내 마련해 내년 상반기 중 부지조성에 착수하기로 했다. 앞서 국가 시범도시 조성을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가는 총괄 감독으로 세종은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 부산은 엑센트리 천재원 대표를 각각 선정한 바 있다.

또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와 관계부처(과기부, 산업부, 환경부 등)를 중심으로 시범도시에 접목될 콘텐츠 발굴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스마트시티의 핵심인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 운영, 교통‧에너지‧환경 등 각종 데이터의 연계・활용을 통한 시민체감형 서비스 개발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검증 등을 내용으로 하는 실증형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기존 노후 도시 중 매년 5곳 이상을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 사업지로 선정해 컨설팅 및 추가 예산 지원도 하고 있다.

드론은 초기 제작수요 창출과 드론활용 모델 발굴을 위해 2021년까지 약 4000대의 드론이 공공분야에서 선도적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국·공유지 점유현황 조사, 기반시설 점검, 지적재조사 사업에 드론을 선도적으로 활용하며 해외진출도 성공했다.

산림청은 산불예방, 한국전력공사는 설비점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15개 사업지구에서 시공, 유지·관리 등에 드론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 활용이 확대되고 있다.

민간분야에서도 물류용으로 우편배송과 해상선박 물품배송에, 농업용으로 기존 농약살포 업무에서 인공수분 및 광대역 배추 생산⋅출하량 조사 등에 확대 활용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곧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드론 스타트업에 대한 인증⋅특허, 해외진출 및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는 기업지원허브(판교⋅대구⋅부산)도 운용 중이다.

이러한 정책적 노력에 힘입어 국내 시장은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말 대비 올해 3월 기준으로 기체신고 대수는 17%(3849→4514대), 사용사업체는 10%(1501→1641개), 자격증명자 수(4254→5777명)는 36%가 증가했다. 특히 드론 제작⋅운용 등 관련분야에서 작년에만 약 100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부는 향후 드론 창업을 확대하기 위해 기업지원허브를 추가로 구축하고 원격⋅자율비행을 지원하는 미래형 드론 전용 교통관리체계(K드론 시스템)도 2021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