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강원랜드 수사단, 외압과 합법적 수사의견 구분 못 해”
입력 2018-05-16 20:28

(출처=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이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이 “외압인지 합법적인 수사의견인지 구분도 못 하면서 일방적인 주장을 펴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준표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에는 경찰간부가 드루킹 수사를 은폐하더니 이제는 경찰은 제대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번에는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들이 경찰의 영장을 계속 기각하면서 증거인멸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황이 이러해서 특검이 도입됐는데 이젠 검사가 검찰총장을 희한한 주장으로 흔들고 있다. 아마도 댓글로 벼락출세한 검사를 빨리 총장으로 임명해 정권의 확실한 주구로 만들려고 하는 계책이 아닌가 보여진다”며 “어이없는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에서 일선 검사들이 검찰총장을 공개 비난하며 수사를 요구하는 하극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외압과 합법적 수사도 구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가 처음부터 야당 의원을 타깃으로 한 정치보복이었다는 사실을 엿볼 수 있다. 이럴 것이면 양부남 수사단장과 안미현 검사는 검사직을 버리고 결사체라도 만들어 검찰개혁 운동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어 “권성동 의원이 여당 의원이었다면 일선 검사들이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하는 일이 벌어졌을지 의문”이라며 “파행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는 검찰권 남용이 얼마나 위험하고 독재로 흐를 수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콩가루 검찰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으려면 통렬한 자기반성과 자정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