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J오쇼핑, 문재인 대통령 구두 ‘아지오’ 선보인다… 17일 中企 무료 방송서 론칭
입력 2018-05-15 09:16   수정 2018-05-15 15:09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의 CJ오쇼핑 중기 상생 프로그램 ‘1사1명품’ 사전녹화 방송장면.(사진제공=CJ오쇼핑)
CJ오쇼핑이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유명세를 탄 ‘아지오’를 중소기업 무료 방송을 통해 판매한다.

CJ오쇼핑은 17일 중소기업 상생 프로그램인 ‘1사1명품’ 무료 방송을 통해 아지오의 구두를 론칭한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날 CJmall의 1사1명품 기획전을 통해서도 아지오의 수제화를 판매할 예정이다.

1사1명품은 2012년 시작돼 6년째를 맞는 CJ오쇼핑의 대표 중기 상생 프로그램이다. 우수한 상품은 보유하고 있으나 판로개척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수수료를 받지 않고 판매와 마케팅을 지원하며 자생력을 길러주는 사업이다. CJ오쇼핑이 처음 시작한 1사1명품 사업 모델은 2013년 중기청(현 중기벤처기업부)과 홈쇼핑 4개사 협약을 거쳐 현재는 업계 상생 프로그램으로 확대 운영되고 있다.

아지오는 2016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할 때 신었던 구두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무릎을 꿇고 참배하던 문 대통령의 낡은 구두 밑창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문재인 구두’로 이름이 붙었다. 특히 낡은 구두가 청각장애인들이 만드는 수제화라는 것이 알려지며 더욱 유명세를 탔다. 문 대통령이 이후 똑같은 구두를 새것으로 구매하려 했으나 회사가 폐업해 안타까워 했다는 후문도 있다.

아지오의 제조사는 ‘구두 만드는 풍경’이라는 사회적 기업이다. 구두 만드는 풍경의 유석영 대표(시각장애 1급)는 2010년 3월 경기도 파주에 회사를 설립하고 수제화 사업을 시작했지만 장애인 회사라는 편견 때문에 경영난을 겪으며 2013년 9월 문을 닫게 됐다. 그러나 2016년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유명해지며 아지오에 대한 관심이 높이지기 시작했다. 아지오를 살리자는 주위의 도움과 응원도 이어져 유 대표는 작년 말부터 다시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현재 유시민 작가와 가수 유희열이 아지오의 로고송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아지오를 홍보 중이다.

CJ오쇼핑은 구두 만드는 풍경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을 보태고자 오래전부터 아지오의 1사1명품 참여를 준비해왔다. 구두 만드는 풍경도 사업 확장을 위해 안정적인 유통 판로가 필요했지만 수수료에 대한 부담이 커 망설이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CJ오쇼핑 1사1명품을 통해 구두 만드는 풍경은 부담 없이 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되었고, CJ오쇼핑도 우수한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어 고객 만족을 높이게 돼 윈윈 효과를 얻게 됐다.

아지오는 이탈리아어로 ‘편하다’라는 의미이며 겉과 안 모두 소가죽을 사용, 수작업을 거쳐 만든 정통 신사화다. 검정과 갈색 중 선택 가능하고 가격은 한 켤레에 20만 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