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약·바이오 하락장에서…개미는 ‘빈손’·외국인은 ‘실속’
입력 2018-05-10 17:59

최근 주가 약세를 지속하는 제약·바이오 종목에 개미들의 자금이 많이 물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외국인은 하락장에서 재빨리 손을 털며 실속을 챙겼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개인투자자가 가장 많이 사들인 제약·바이오 종목 10개는 평균 17.62%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10개 종목 중 플러스 수익률을 낸 종목은 단 하나도 없었으며, 모두 두 자릿수의 낙폭을 기록했다.

개인투자자는 코스피·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 상위 제약·바이오주를 집중적으로 사들였지만, 이들 종목은 줄줄이 약세를 면치 못했다.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은 대장주 셀트리온이었다. 개인은 셀트리온을 3960억 원 순매수했지만, 이 기간 셀트리온의 주가는 15.36% 하락하면서 25만 원대로 떨어졌다.

개인들은 분식회계 논란에 휩싸이며 급락한 삼성바이오로직스도 3577억 원어치 순매수, 셀트리온 다음으로 장바구니에 많이 담았다. 현재 연중 최저가 수준으로 떨어진 이 회사의 주가는 40만 원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다음으로 많이 사들인 종목은 신라젠(1654억 원)과 셀트리온헬스케어(1262억 원)로 각각 33.05%, 14.22% 하락했다.

반면, 외국인은 이들 4개 종목을 모두 팔아치워 대조된다. 셀트리온은 6435억 원어치를 덜어냈으며, 삼성바이오로직스도 2069억 원 순매도했다. 신라젠(-1992억 원)과 셀트리온헬스케어(-1082억 원)도 빼냈다. 기관 역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를 각각 1604억 원, 219억 원어치 순매도해 같은 행보를 보였다.

특히, 외국인은 지난 한 달 동안 제약·바이오주를 총 1조975억 원어치 팔아치운 것으로 집계됐다. 기관도 619억 원 순매도했다. 개인만 홀로 1조1519억 원 사들여 뚜렷한 대조를 보였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제약·바이오주 153개 가운데, 해당 기간 상승한 종목은 고작 17개에 불과했다. 그러나 하락 종목 중에서는 96개가 10% 이상 내렸다.

증시 전문가들은 현재 제약·바이오주가 상승 동력을 상실한 상태라고 조심스럽게 진단했다. 단기간에 급등한 시가총액을 설명할 신약개발 성과가 없을 뿐만 아니라, 6개월 이상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피로도가 누적돼 악재에 민감해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증권사 제약·바이오업종 담당 한 연구원은 “이제 성과 증명이 가능한 소수의 종목만 살아남고 대다수는 조정이 이어질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하락·조정 국면이 상승기간보다 길기 때문에 비중을 축소하는 전략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댓글